청년들의 통신비 부담 완화 위한 혜택 시행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1. 12. 2.(목) 발표한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청년 지원정책’의 일환으로 통신사와 협력하여 청년들의 통신비 이용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데이터 프로모션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통3사 및 알뜰폰사는 구직 중인 청년들의 데이터 이용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6개월 간 워크넷 등 구직사이트에 대한 데이터 이용료를 면제하기로 하였다.

만 19세~34세의 청년 이용자가 모바일로 워크넷(www.work.go.kr), 장애인고용포털(worktogether.or.kr), 직업훈련포털(hrd.go.kr), 고용복지플러스센터(workplus.go.kr) 홈페이지를 이용하는 경우 데이터 이용료가 자동으로 면제된다.

이에 더해, 이통3사는 20대 청년 이용자를 대상으로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거나 영어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프로모션을 추가로 지원한다.

SKT는 청년 이용자를 대상으로 ’22. 5. 31.까지 이용가능한 데이터 리필쿠폰 3장을 제공한다. 해당 연령 이용자 전체를 대상으로 쿠폰 발급을 완료하였으며, 발급된 쿠폰은 모바일 T월드 등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KT는 청년 이용자의 신청을 받아 6개월간 월 2GB의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혜택을 받고자 하는 KT 이용자는 ‘Y박스’ 앱을 설치한 후 해당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21. 12. 6.~’22. 1. 31. 동안 신청한 이용자를 대상으로 신청일 익월부터 6개월간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한다.

LGU+는 청년 이용자의 신청을 받아 2개월간 인공지능 기반 영어교육 콘텐츠 이용권을 제공하며, ’21. 12. 6~’21. 12. 31 동안 이용자들의 신청을 받아 콘텐츠 이용권 지급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한편, 인스코비, 프리텔레콤 등의 알뜰폰 사업자도 1월부터 신규 가입하는 20대 청년들을 대상으로 통신요금을 할인하여 제공하는 등 청년들의 통신비 부담 완화 노력에 동참하기로 하였다.

과기정통부는 청년들에 대한 데이터 프로모션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청년들이 더 많이 도전하여, 더 크게 성장하고, 더 넓은 세계로 도약하기 위해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청년 지원정책’을 속도감 있게 이행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