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단계 산학연협력 선도 일반대 75곳·전문대 59곳 육성한다

교육부는 오는 13일 3단계 산학연협력 선도(전문)대학 육성사업(이하 ‘링크 3.0’) 기본계획을 공고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제6차 국가산학연협력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사업 추진방향을 확정하고, 전문가 토론회 및 기획 연구를 통해 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을 마련했다. 이후 링크 3.0 기본계획(시안) 공청회에서 논의된 의견들을 검토·반영해 기본계획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산학연협력 혁신 생태계 구축을 통한 선도 국가 도약’이라는 비전 아래 ▲미래산업 대비 인재양성 체계화 ▲고부가가치 창출 기업가형 대학 및 산학일체형 전문대학 ▲산학연협력 지속성 제고 기반 강화 ▲함께 성장하는 공유·협업생태계 등을 추진 전략으로 설정했다.

링크 3.0의 2022년 지원 예산 규모는 총 4070억 원으로, 평가를 거쳐 일반대 75개교 내외·전문대 59개교 내외를 선정한다. 특히 대학별 특성과 산학연협력 역량에 따라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유형을 구분해 지원한다.

◆링크 3.0 주요 추진전략

먼저, 미래 신산업 수요에 대비해 인재양성을 체계화한다.

신산업, 첨단산업 등 산업분야를 중심으로 전공교육을 융합·재구조화하고, 첨단·융합학과 및 대학원 교육과정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고급 산학연계 교육 프로그램을 발굴·개발한다.

산학연계 교육프로그램의 취업·창업 연계성을 높이고 표준현장실습학기제를 활용하도록 한다. 또 온라인 협업 교육·해외대학과의 공동 창의적 종합설계(캡스톤 디자인) 등 비대면·세계화 환경에 적합한 교육모형을 개발할 방침이다.

또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기업가형 대학·산학일체형 전문대학을 육성한다.

대학별 특화분야가 마련되도록 강점분야를 중심으로 기업협업센터(ICC)의 기능을 고도화하고 대학별 산학연협력 브랜드화를 유도한다. 나아가 산업체와 기술 중심 중·장기 협력 구조를 마련하고, 산학공동기술개발 등으로 도출된 지식·기술의 산업계 이전 및 사업화를 추진한다.

아울러 산학연협력의 지속성을 높이기 위해 대학의 기반도 강화한다.

전임교원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업적평가 고도화, 참여교원 실명제를 비롯해 실질적인 유인책 등을 마련한다. 산학협력단의 기획·조정 기능을 강화해 총괄 조직화하고, ‘산학협력 마일리지 제도’를 활용한다.

이와 함께 대학과 산업계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공유·협업 생태계를 조성한다.

대학과 기업이 장비, 특허, 지식 정보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산학연 운영 체제를 구축하고, 기술혁신선도형 대학을 중심으로 국외 기술이전 등 고도화된 성과 창출을 지원하도록 한다.

◆일반대 링크 3.0 사업 신청유형

‘일반대 링크 3.0’ 사업 신청 유형은 ▲기술혁신선도형 ▲수요맞춤성장형 ▲협력기반구축형으로 나누어진다.

‘기술혁신선도형’은 산학연협력 기술혁신 및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 국가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총 15개교 내외의 대학을 선정하기로 했다. 수도권-지방(트랙) 단위 평가로 총 10개교 내외를, 이후 탈락 대학 간 전국단위 경쟁을 통해 5개교 내외를 선정한다.

특히 이 유형은 세계적 수준의 산학연협력 역량을 높이기 위해 사업단에 일반대학원이 필수로 참여해야 한다.

‘수요맞춤성장형’은 산업계와 미래사회 수요에 맞는 인력 양성, 기업 지원 활성화를 목표로 한다. 수도권, 충청권, 호남제주권, 대경강원권, 동남권 등 권역 단위 평가로 권역별 각 8개교 내외 등 총 40개교 내외를, 이후 권역단위 선정 탈락 대학 간 전국단위 경쟁을 거쳐 10개교 내외를 지정한다.

‘협력기반구축형’은 산학협력 기반 조성 및 대학의 산학협력 역량 강화를 목표로 총 10개교 내외의 대학을 선정하며, 도권-지방(트랙) 단위 평가로 총 10개교 내외를 일괄 지정한다.

다만, 유형의 취지를 고려해 1~2단계 링크 전체 사업기간(2012~2021년)에 연속해 참여한 대학의 신청은 제한한다.

▲  일반대 링크 3.0 사업 신청유형.

◆전문대 링크 3.0 사업 신청유형

‘전문대 링크 3.0’ 사업 신청 유형은 ▲수요맞춤성장형 ▲협력기반구축형으로 나누어진다.

‘수요맞춤성장형’은 산업계 및 미래사회 수요에 맞는 인력 양성 및 기업 지원 활성화를 목표로 수도권, 충청강원권, 호남제주권, 대경권, 동남권 등 권역별 각 6개교 내외, 총 30개교 내외를 선정한다. 이후 권역 단위 선정 탈락 전문대학 간 전국 단위 경쟁을 통해 14개교 내외를 선정할 예정이다.

‘협력기반구축형’은 산학협력 기반 조성 및 대학의 산학협력 역량 강화를 목표로, 총 15개교 내외의 전문대학을 지정한다. 수도권-지방(트랙) 단위 평가로 총 15개교 내외를 일괄적으로 선정하되, 유형의 취지를 고려해 1~2단계 링크 전체 사업기간(2012~2021년)에 연속 참여한 전문대학의 신청은 제한한다.

▲ 전문대 링크 3.0 사업 신청유형.

한편 링크 3.0은 오는 13일 사업 공고를 시작으로 3월 3일까지 사업 신청을 접수한다. 사업에 대한 이해와 신청을 돕기 위해 일반대 및 전문대 링크 3.0 사업 설명회도 18일 실시할 예정이다.

대학의 사업 유형 선택 등을 돕기 위해 가신청은 13일부터 26일까지 접수 가능하고, 그 결과는 28일 공지한다. 신청 대학은 가신청 결과를 참고해 사업 신청 유형을 변경할 수 있다. 일반대 링크 3.0의 최종 선정 결과는 4월 말, 전문대 링크 3.0의 최종 선정 결과는 5월 초에 결정·통지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초연결, 초융합, 초지능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가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핵심요인은 산학연협력”이라며 “링크 3.0을 통해 대학과 산업계가 상생 발전하는 산학연협력 혁신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국산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